금메달 후보들 연이은 ‘쓴맛’… 메달 사냥 김칫국 마셨나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단이 자신있게 내세웠던 금메달 후보들이 잇달아 탈락의 쓴맛을 봤다.한국은 대회 첫날인 24일 김제덕과 안산이 양궁 혼성전에서 우승하며 첫 금메달을 안겼다. 그러나 사격, 펜싱, 태권도 등 주력 종목에서 ‘골든 데이’를 기대했지만 예상 밖 부진을 거듭하며 메달 레이스에 빨간불이 켜…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미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