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역전 우승 ‘조코비치’, 오픈 시대 새 역사 열다



클레이 코트의 절대 강자라 불리는 나달을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 비교적 쉽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줄 알았던 랭킹 1위 조코비치가 두 세트를 먼저 내주며 주저앉는 줄 알았다. 그랜드 슬램 첫 결승전을 뛰는 치치파스가 남자 프로테니스의 새바람을 몰고 오는 듯했다. 하지만 조코비치는 현역 최고의 실력자라는 수식어…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미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