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불가’ 유상철, 전설은 사라지지 않는다



한국축구의 전설 유상철이 우리 곁을 떠났다. 췌장암으로 투병해오던 유 전 감독은 지난 7일 오후 7시 서울아산병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향년 50세, 대한축구협회는 공식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신과 함께한 그날의 함성과 영광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과 사진으…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미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