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가 어느 땐데… 금메달 못 땄다고 배신 낙인, 강제 소환도



올림픽의 목표는 오로지 금메달이었다. 선수 개인을 넘어 한 국가와 민족의 사명을 짊어진 도전이었다. 죽을 힘을 다했더라도 은메달이나 동메달에 그치면(?) 마치 죄인이라도 된 것처럼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정상에 오른 금메달리스트에게 많은 박수와 보상이 돌아가는 것은 당연하…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미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