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세 번째’ 롯데 프랑코를 난처하게 만드는 감독들



지난 6월 메이저리그에서 부정 투구 및 파인타르(이물질) 규제가 큰 화두로 떠올랐다. 구속을 향상시키고 회전 수를 늘릴 수 있다는 점에서 적잖은 투수들이 이물질을 써 왔고, 사무국 차원에서 단속에 나서면서 최근에는 심판들이 일일이 투수들의 모자, 벨트 등을 체크하고 있는 상황이다.올해 KBO리그에서 투수의 이물질…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미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