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이주연, 깊은 슬럼프 극복하고 살아나나



용인 삼성생명 가드 이주연(23·171㎝)은 프로에 데뷔한 2016~2017시즌부터 꾸준히 성장곡선을 그렸다. 하지만 2020~2021시즌 침체기에 빠졌다. 부상 등의 여파로 정…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여기서 빠르게 확인!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