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국에서

삼성 미국에서 새로운 파운드리로 TSMC와 경쟁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 세계 1위 반도체 기업으로의 도약에 박차를 가하고 메모리칩 사업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삼성 미국에서

밤의민족 한국의 기술 대기업은 수요일 텍사스 테일러에 있는 시설에 17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2022년 상반기 착공, 2024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삼성전자가 미국에 투자한 것 중 최대 규모다.

새로운 미국 파운드리는 삼성이 수요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고 신규 고객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많은 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글로벌 칩 공급 부족 문제가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장기적으로 삼성전자는 이번 투자가 고성능 칩 제조 역량을 확대해 차세대 IT 분야 발전에 기여하고 4차

산업혁명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more news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사업부 부회장 겸 사장은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테일러에

신규 설비를 추가함에 따라 삼성전자는 우리 미래의 또 다른 중요한 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큰 제조 능력으로 우리는 고객의 요구에 더 잘 부응하고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안정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삼성 미국에서

Greg Abbott 텍사스 주지사도 “Taylor에 있는 Samsung의 새로운 반도체 제조 시설은 열심히 일하는

Central Texans와 그 가족들에게 수많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반도체 산업에서 우리 주의 지속적인

예외주의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삼성은 글로벌 메모리 칩 부문을 지배하고 있지만 비메모리 부문, 특히 파운드리 사업(설계 회사의 계약

기반 반도체 제조)에서 대만 TSMC에 이은 도전자였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글로벌 파운드리

사업 점유율이 14%로 TSMC가 58%로 뒤를 이었다.

삼성이 파운드리에서 생산한 로직 칩을 제외하면 격차는 더 커졌다.

2019년 삼성은 시스템반도체 사업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2030년까지 투자를 171조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 회사는 2020년 8월 이곳 평택 2라인 파운드리에서 양산을 시작했으며,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의 미국

방문으로 신규 투자가 마무리되면서 반도체 전 부문에서 강자로서의 삼성의 추구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테일러 공장은 건설 중인 평택 3호선과 함께 삼성전자가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생산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테일러 공장에서 “모바일, 5G, 고성능 컴퓨팅, 인공지능 등의 분야에 적용할 첨단 공정 기술을

기반으로 제품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테일러 부지는 5평방킬로미터가 넘는 부지로 평택의 최신 생산라인과 함께 삼성전자의 글로벌

반도체 생산 능력의 핵심 위치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