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막내가 해냈다… 김제덕·안산, 한국 첫 금메달 ‘명중’



한국 양궁의 ‘막내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한국 선수단에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을 안겼다.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은 올림픽 무대에서 처음 마련된 혼성전에서 …
기사 더보기


스포츠 해외축구중계 미리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