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만 있다면 오랫동안 꿈꿔왔던

일본만 있다면 오랫동안 꿈꿔왔던 히바쿠샤의 하루
1945년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원폭 투하의 히바쿠샤 생존자들은 오랫동안 기다려온 유엔의 핵무기 금지 조약이 내년 초에 발효된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했지만 일본 정부의 반응이 없는 것에 실망을 표했습니다.

히로시마현 원폭피해자단체연합회 회장 대행 미마키 도시유키(78)는 “조약이 발효되기를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일본만

먹튀검증커뮤니티 핵무기 금지 조약은 50개국과 지역이 비준해 오는 1월 22일 발효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그렇게 한 국가는 10월 24일 온두라스였습니다.more news

10월 25일 히로시마의 상징적인 원폭돔 앞에 약 200명의 히바쿠샤와 지지자들이 이를 기념하기 위해 모였다.

조약의 서문은 Mimaki가 깊은 감동을 받은 원폭 생존자들의 고통에 경의를 표합니다.

그는 “지속적으로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일본은 필요하다면 핵무기로 일본을 보호하겠다고 약속한 미국과의 안보동맹을 이유로 조약 서명을 거부했다.

히로시마 핵폐기 동맹의 공동대표인 하루코 모리타키는 일본의 국가 안보 정책이 조약 위반이라고 말했다.

모리타키(81)씨는 “원자력 전쟁의 공포를 겪은 유일한 국가로서 일본 정부가 가능한 한 빨리 조약을 비준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나가사키에서는 200여 명이 나가사키 평화의 여신상 앞에 모여 ‘핵무기 없는 세상의 도래’를 환영했습니다.

나가사키현 Hibakusha Techo Tomo-no-kai (공식적으로 히바쿠샤로 지정 된 사람들 협회)의 77 세의 Tomonaga Masao 회장은 모임 후 “(정부)가 입증하지 않으면 일본의 국제적 명성이 무너질 것입니다. 조약에 대한 전향적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집회는 나가사키현에 있는 5개의 히바쿠샤 그룹이 소집했으며, 회원들은 일본과 해외 거주자들에게 이 조약을 지지하는 청원서에 서명할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주도했습니다.

일본만

캠페인은 2016년 5월에 시작되었습니다.

최초의 조직자 5명 중 4명은 발효를 앞두고 있는 획기적인 조약에 대해 알기 위해 살지 못했습니다.

그 중에는 2017년 88세의 나이로 사망한 나가사키 원폭 생존자 협의회 의장인 다니구치 스미테루(Taniguchi Sumiteru)도 있었다.

유일한 생존자는 나가사키 현 평화 운동 센터의 원폭 생존자 연락 협의회 의장 인 가와노 코이치 ​​(80)입니다.

가와노는 사망한 동료들을 추모하며 “우리는 75년 전 참상에서 일어나 우리의 생명을 단축함으로써 운동에 헌신했다”고 말했다. “이 기쁨을 네 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가와노는 일본 정부에 계속해서 조약을 비준하도록 압력을 가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나는 그들의 의도를 이행하기 위해 그들의 죽음을 배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자키 히데히코 히로시마 지사와 마쓰이 가즈미 히로시마 시장도 원폭돔 앞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했다.

마쓰이 총리는 기자들에게 “곧 핵무기 폐기를 위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며 “일본은 최소한 옵저버로서 조약 서명국 회의에 참가해야 한다”고 말했다.